Jan 19, 2018

Fatal NYC fire started by 3-year-old playing with stove
It is the city's deadliest fire since 1990

AP TOP NEWS RSS
연합뉴스 RSS
SOCIAL NEWS
 


"단테의 '신곡'에 묘사된 연옥이 난징(南京)시가 함락당한 그날의 모습이며, 침략자 일본군은 피에 굶주린 지옥의 아수라떼였다."(존 머기), "남편이나 형제가 강간을 말리려고 하면 그 자리에서 사살되었다."(욘 라베), "임신 6개월의 19세 리슈잉은 일본군에게 배를 찔려 유산하고 얼굴에 18차례 칼을 맞았으며 37곳을 봉합했다. 일본 사령관에게 항의했지만 '어쩔 수 없다'는 대답만 들었고 일본 아사히신문 기자마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로버트 윌슨)

President Trump announced on Wednesday that his administration is making a radical break with nearly 70 years of official United States policy and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e is recognizing Jerusalem as Israel’s capital.
Early childhood education can be an invaluable opportunity for learning social and emotional skills. But when teachers repeatedly punish young children, their efforts can cause lifelong harm. Unfortunately, Matt’s story is not exceptional.
Few American industries are as invested in the decades-long political battle over immigration as agriculture. Paying low wages for backbreaking work, growers large and small have historically relied on immigrants from south of the Rio Grande. These days, over one-quarter of the farmhands in the United States are immigrants working here illegally.
재외동포 가운데 가장 먼저 세계 문단에 이름을 알린 인물은 강용흘(1903∼1972)이다. 그가 1931년 미국 뉴욕에서 발간한 장편 'The Grass Roof'(草堂·초당)는 한국인이 쓴 영문소설의 효시로 꼽힌다. 그에 앞서 독립운동가 서재필과 유한양행 창업자 유일한이 각각 1921년 'Hansu's Journey'(한수의 여행)와 1928년 'When I Was a Boy in Korea'(내가 어렸을 때)를 미국에서 발표했지만 문학적 요소가 부족한 회고록이어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넘겨주었다.
The basic structure of the American health care system, in which most people have private insurance through their jobs, might seem historically inevitable, consistent with the capitalistic, individualist ethos of the nation.
More than 40 years after women began pouring into the workplace, only a handful have made it all the way to the top of corporate America. The percentage of chief executives of Fortune 500 companies who are women just passed 6 percent, creeping up (and occasionally dropping back) at a glacial pace.
푸른 눈의 노파가 1960년 초겨울 경주를 지나다가 한 농부가 지게에 볏단을 진 채 소달구지를 몰고 가는 모습을 보았다. '달구지 위에 올라타고 볏단도 실으면 될 텐데 한국 농부는 왜 고생을 사서 하는 것일까'라고 생각한 노파는 농부에게 다가가 "소달구지에 볏단을 실으면 되지 왜 직접 볏단을 지고 가는 겁니까?"라고 물었다.
"조상 나라 빛내려고 충의 남녀 일어나서 / 무실역행 깃발 밑에 늠름하게 모여드네 / 맘을 매고 힘을 모아 죽더라도 변치 않고 / 한 목적을 달하고자 손을 들어 맹약하네." 도산 안창호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조직한 민족운동단체 흥사단의 입단가 1절이다. 1913년 5월13일 청년 강영소의 집에서 흥사단 창립식이 거행됐다. 지방색을 없애기 위해 조선 8도에서 한 사람씩 지역대표를 뽑아 8도 대표가 창립위원으로 참여했다.
George Orwell, no doubt, would have approved of President Obama’s farewell speech. Underneath the hopeful rhetoric of “Yes We (Still) Can” and list of the accomplishments over the past eight years lay a bracing, overarching message: when lies can become truth, democracy is in peril.
In so many ways, 1968 was a great year for middle-class Americans' wallets — and terrible for politics. On the one hand, gasoline was cheap and unemployment was low. Real estate values were rising, helping average homeowners build wealth. Good times!
 
 
 
EMAIL: admin@ikoamreport.com